Loading...
2019.06.13 13:03

덴마크에도 왕따가 있을까? (직접 민주주의와 과대대표)

선망의 대상인 복지국가 덴마크... 덴마크에도 왕따가 있을까? 2017년 덴마크 정책연수에서 덴마크 사람한테 직접 들은 얘기다. 덴마크에서도 자기 얘기만 하고 남의 말에 귀를 귀울이지 않는 사람은 왕따가 된다고 한다. 아마도 1/n일 뿐인 개인이 큰목소리로 2/n, 3/n, 심지어 n/n의 목소리를 내는 과대대표를 방지하기 위해 경험적으로 쌓인 문화이리라... 직접 민주주의 시대, 과대대표된 개인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쉽지 않은 과제다. 더군다나 대한민국은 완장의식이 마치 유전자처럼 각인될 수밖에 없었던 근현대사를 관통해 왔다. 일제에서 해방되자마자 강대국들에 의해 분단이 되었고, 동족끼리 학살을 하는 전쟁까지 치뤘다. 분단 과정에서 다른 것(북한?)을 틀리다고 말하지 않고 단지 다르다고 말하면 쥐도 ..

2019.06.13 11:09

꼰대 테스트

꼰대 테스트... 다음의 23가지 질문 중 한 가지라도 해당이 된다면 당신은 꼰대입니다. 1~8개 까지는 초보 꼰대, 9~16개는 보통 꼰대, 17개~23개는 중증 꼰대... 이 질문의 목표는 나이, 세대, 성별과 무관하게 우리는 모두 꼰대인 채로 이 사회를 살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자는 것입니다. 스스로 꼰대임을 인정하지 않으면 벗어날 수도 없습니다. 얼마전에 쓴 영화 '기생충' 후기에서 우리는 모두 자본주의에 기생하고 있는 기생충임을 인정하자고 만했던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만약 한 개도 해당하지 않는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면, 당신은 자기 성찰이 부족한지 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자수하자면 전 7, 17, 18, 19, 20번에 해당하는 것 같습니다. 질문의 출처는 임홍택님이 쓴 "90년생이 온다..

2019.06.11 00:19

“계급에 대한 너의 입장을 밝혀라!” 영화 “기생충”을 보고…

최대한 스뽀를 자제하겠지만, 장담할 수는 없습니다. 불편하신 분은 영화부터 보시길… ^^ 귀족과 노예라는 제도적 계급이 해체되고, 자본(자산?)의 유무가 갈라놓은 더 공고한 문화적 계급이 지배하고 있는 자본주의… 많은 영화 평론가들은 봉준호 감독의 전작이 그러하듯 기생충 또한 자본주의 시대의 계급을 다룬 영화라고 말한다. 소위 학자들이 ‘고린내’ 나는 천박한 계급을 가능한 멀리 떨어져서 우아하게 조망한다면, 봉준호 감독은 영화라는 돋보기를 들고 마치 탐정처럼 계급이 만들어 낸 처절한 현장을 누빈다. 영화 기생충에는 계급 사회를 살고 있는 다양한 사람들의 ‘입장’들이 등장한다. 기생충에 등장하는 계급에 대한 입장을 알아보기 전에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 정도전이 말했던 ‘난세’에 대한 견해를 먼저 살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