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돈암동 음악 다방

[자작곡] 홍추(紅秋)가 청춘(靑春)에게...

by Back2Analog 2017. 11. 5.

내 나이 오십… 반백의 세월을 기념(?)하기 위해 노래말을 짓고, 가락을 붙였다.

홍추(紅秋)는 내가 지어낸 말이다. 지식의 일천함으로 인해 청춘과 노년 사이를 표현할 적당한 단어를 찾지 못하다가 불현듯 홍추라는 단어가 떠올라 사전을 뒤지고, 구글링을 해 보았지만 아직 이  단어를 내가 생각하는 의미로 쓰는 사람을 만나지 못하였다. 반백을 살아온 나이 50은 '푸른 봄'인 청춘(靑春)의 시기를 지나 마지막 붉은 빛으로 자신을 뽐내는 단풍처럼 '붉은 가을'의 시기이다. "紅秋가 靑春에게"는 반백의 나이에 '되새기고', '곱씹으며' 붙잡고 싶었던 청춘의 시기를 뒤로 하고 남은 반백의 시간을 다짐하는 노래이다.

@back2analog








댓글3

  • Deborah 2018.04.24 09:17 신고

    통기타 선율 너무 좋아요.. 전 베이스를 배우고 싶었어요. 죽기전에는 배우리라 생각하고 있답니다. 자작솜씨 보통이 아니시네요. 잘 감상합니다. 이번 패션은 저번 보단 낫군요 하하.
    답글

    • Back2Analog 2018.04.24 09:33 신고

      집에서 눈치 보면서 한 녹음이라 기타도, 노래도 별로였을텐데... 격려 고맙습니다.
      제 패션은, 암... 테러블한 얼굴이 나왔다면 패션 따윈 눈에 들어오지도 않았을 겁니다. ㅋㅋ

  • 이태원댄싱머신 2019.10.09 16:18

    우와 대단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