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9.02.04 00:50

<SKY 캐슬>, 막장으로 시작해 상식으로 끝맺다.

<SKY 캐슬>이 마침내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인 23.8%를 찍으며 막을 내렸다. 난 최종화를 보며, 혹시 ‘작가가 내 블로그의 애독자가 아닐까?’ 하는 착각을 했다. 평소 내가 교육 문제 해결을 위해 주장하던 세 가지 가치를 완벽하게 최종화에 녹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감에 쫓기고 스뽀에 시달리는 작가님께서 그럴 리는 없을 테고, 아마 내 주장이 그닥 특별하지 않은, 그저 이 시대가 교육에 바라는 보편적인 상식과 다르지 않기 때문일 것이..

2019.01.29 13:42

애국은 불한당의 마지막 피난처다. (일본 초계기 위협 비행의 본질)

오늘은 '애국'에 대한 몇 가지 명언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애국은 불한당의 마지막 피난처다. (새뮤얼 존슨)# 국민을 지도자의 명령에 복종할 수 있게 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국가를 위기에 빠뜨리는 것이다. (헤르만 괴링)# 애국자들은 항상 조국을 위해 죽는 것을 떠벌리지만 조국을 위해 죽이는 것은 말하지 않는다. (버트런드 러셀)# 애국심은 사악한 자의 미덕이다. (오스카 와일드)과거 보수 정권 시절에는 선거를 앞두고, 또는 정권이 위기에 몰릴 ..

2019.01.27 23:09

존 레논의 아슬아슬한 줄타기...

비틀즈의 존 레논은 매우 세련된 반항아였다. 1963년... 이후의 성공에 비하면 갓 걸음마를 뗀, 그러나 그 이전까지의 여느 뮤지션과 비교해도 그야말로 폭발적인 성공을 거둔 비틀즈는 11월 4일 여왕의 초대로 왕족이 참석하는 ‘로열 버라이어티 쇼’에서 공연을 하게 된다. 영국은 지금까지도 상류층과 하층 계급의 경계가 매우 단단한 나라이다. 영국의 언론, 그리고 대중들은 비틀즈가, 그 중에서도 반항의 아이콘인 존 레논이 과연 여왕 앞에서 어떤 태도를..

2019.01.27 12:57

수단과 방법, 그리고 목표의 차이...

목표 달성이 중요할까, 아니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과 방법이 더 중요할까?SKY 캐슬, 19화... 예빈이가 마침내 눈이 없는 용의 그림에 점을 찍었다. 언니(예서)가 유출된 시험지로 만점을 맞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예빈이는 왜 학원에 가지 않느냐는 엄마의 질문에, “공부는 해서 뭐해? 시험지 빼돌려서 만점 맞으면 되는데...”라고 대답한다. 복잡한 이해관계에 얽혀 있는 어른보다 아이들의 생각은 훨씬 단순하면서도 명쾌하다. 이래서 아이는 어른의..

2019.01.23 06:02

마을공동체의 분화...

​정치권이든, 행정가든 소위 우리나라의 네임드 중 최초로 마을공동체의 중요성을 제기한 사람은 바로 박원순 서울시장이다. 아니, 마을공동체를 주창하던 많은 사람들 중, 박원순씨가 서울시장이 되면서 네임드가 된 것일 수도 있고, 재야에서 조용히 시민운동을 해 오던 박시장이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 똥물을 뒤집어 쓸 각오를 하고 정치권에 뛰어들어 네임드가 된 것일 수도 있고... 어쨌거나 저쨌거나, 박시장이 마을공동체를 앞세워 천하를 도모하려는 웅대한 뜻을..

2019.01.17 22:53

교육과 언론의 공통점(※ 주의 교사와 기자의 공통점 아님)...

집단의 문제를 쉽게 개인과 일체시키는 사람들이 있다. 난 개인이 집단이라는 사회적 관계 속에 존재하는 구조의 피조물이기는 하나, 집단의 문제가 곧 집단을 구성하고 있는 개개인의 문제는 아닐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입장이다. 오히려 우리는 집단의 문제와 책임을 개인과 분리하는데 더 익숙하다.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뽑은 집단인 국민과 나를 일체화시켜 자신의 문제라고 반성하는 사람이 과연 몇이나 있을까?개인과 집단의 일체감은 집단이 가지고 있는 권위에 비례한..

2019.01.13 18:07

“SKY 캐슬”인가, KOREA 캐슬”인가!

최근 “SKY 캐슬”이라는 종편 드라마가 핫하다. 미스터 션샤인 이후, 그닥 땡기는 드라마가 없어 여기저기 기웃 거리고 있던 차에 중학교를 갓 졸업한 딸의 추천으로 보기 시작했다. “SKY 캐슬”은 불륜이 아닌 교육을 주제로도 얼마든지 막장 전개가 가능하다는 걸 보여준 최초의 드라마가 아닐까 싶다. 2018년에 본격적으로 떠오르기 시작한 갑질논란처럼 우리는 누군가에게는 일상이, 그리고 상식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막장으로 보여질 수 있는 시대를 관통 중..

2019.01.06 08:12

미안하다...2

그런데...나보다 훨씬 더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정치나, 교육, 그리고 언론은...왜 사과하지 않는 걸까? 4년 짜리 정치의 사과는 가식적이고, 가르치는 교육은 사과를 수치스럽게 여기며,지적하는 언론의 펜 끝은 절대 스스로를 향하지 않는다. 자본이 주인인 자본주의 속에서정치와, 교육과, 언론은나와 내가 아닌 것을 구분하고,끼리끼리 모여 진영을 형성하고,생존을 위해 강력한 내로남불을 장착하고...그 와중에 나는인간이라서 자연에게 미안하고,남성이라서..

2019.01.05 20:15

Bridge over troubled Water...

쌍문중학교 1회 졸업생 동창인 일우의 신청곡…원래 Art Garfunkel의 “I Shell Sing”을 신청했지만, 이 나이에 새로운 노래를 연습해서 불러준다는 건 좀 무리고…뭐 워낙 유명한 노래라 설명은 생략…@Back2Analo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