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9.05.05 00:38

분노의 스위치와 꼰대

누구나 자신이 중간이고, 평균이라고 생각한다. 나도 그렇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아이러니 하게도 우리는 모두 누군가의 주변인일 수밖에 없다. 그것을 자각하고 인정하는 것은 쉽지 않다. 이 글을 쓰고 있는 나 또한 그러한 사실을 자각하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인정하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 사람들은 누구나 분노의 스위치를 가지고 있는 것 같다. 문제는 그 스위치가 켜지는 원인이 사람마다 모두 다르다는 것...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가지고 있는 분노의 스위치는 육체적 고통에 반응하지만, 또 다른 어떤 사람은 육체적 고통보다 심리적 고통에 보다 예민하게 반응하기도 한다. 가끔 이유 없이 화를 내는 사람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사실... 이유가 없는 것이 아니라 이유가 다른 것이라고 보는 게 맞지..

2019.04.07 09:34

내 글에 회의를 느끼는 중...

​ 내가 글을 쓰는 이유는, 동기는, 의도는 무엇일까? 글쓰기에 회의를 느껴 잠시 펜을 내려 놓는다. 다시 안 잡을 수도 있고... @Back2Analog

2018.11.05 22:58

내로남불...

​대학원에서 남들과 똑같은 A+을 받았을 때... 가진자들이 왜 차별을 원하는지 알게 되었다. 2008년 금융위기로 아파트값이 은행 대출금 아래로 떨어졌을 때... 사람들이 왜 아파트값에 목을 매는지 이해하게 되었다. 중3 딸아이의 대안학교 면접을 준비하면서... 자식 앞에서 한껏 작아질 수밖에 없는 부모의 심정을 경험하였다. 단지 마음을 먹은 것이 죄라면... 인간이 범할 수 있는 모든 죄는 이미 내 양심을 오염시켰다. 이 사회의 거대한 구조적 모순 앞에 당당할 수 있는 개인이 몇이나 될까? 힘이 없는 자라면 더더욱 그 모순에 맞서기 쉽지 않을 것이다. 대학원이 정하는 평가의 기준을 넘었다면, 그 사람의 노력과 재능이 비록 나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A+을 받을 자격이 있는 것이다. 아파트 값이 오르길 바..

2018.06.03 10:05

소통과 억울...

1. 진정한 소통은... 소통이 가지고 있는 한계를 깨달았을 때 비로소 가능해진다. "니클라스 루만이 말하는 소통에 대하여..." (링크 클릭)2. 정확히 우리가 흔히 사용하고 있는 ‘억울하다’는 의미의 단어는 외국어에는 없다고 한다. 이유는 두 가지일 수 있다. 첫 번째, 우리 민족이 겪은 '억울하다'는 감정을 다른 언어권에 살고 있는 민족은 안 겪었을 수 있다. 두 번째, 우리가 느끼는 억울한 감정은 자기 자신이 아닌 자신에게 억울한 감정을 느끼게 한 타인을 향한다. 즉, 우리는 유전적으로 자기성찰을 못하는 민족일 수 있다. "아사다 마오는 억울하다." (링크 클릭) "왜 한국어에만 '억울하다'가 있을까?" (링크 클릭)3. 그렇다고 내가 잘했다는 것은 아니다. 진실은 어둡고 칙칙한 곳에 있다. 늘 ..

2018.04.23 16:16

MBTI 검사결과...

같이 일하고 있는 직원이 MBTI 검사를 해 줬다... 대략 15년 전에 했던 결과와 똑같이 나왔다. ENFJ : 언변능숙형- 따뜻하고 적극적이며 책임감이 강하고 사교성이 풍부하고 동정심이 많다.민첩하고 동정심이 많고 사교적이며 인화를 중요시하고 참을성이 많다. 다른 사람들의 생각이나 의견에 진지한 관심을 가지고 공동선을 위하여 다른 사람의 의견에 대체로 동의한다. 현재보다는 미래의 가능성을 추구하며 편안하고 능란하게 계획을 제시하고 집단을 이끌어 가는 능력이 있다. 사람을 다루는 교직, 성직, 심리 상담치료, 예술, 문학, 외교, 판매에 적합하다. 때로 다른 사람들의 좋은 점을 지나치게 이상화하고 맹목적 충성을 보이는 경향이 있으며 다른 사람들에 대해서도 자기와 같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대..

2018.02.18 20:42

something bad...

20세기 최고의 문화 콘텐츠이자 뮤지컬 영화의 명작 Sound of Music... 'Do-Re-Mi', 'My Favorite Things', 'Sixteen Going on Seventeen', 'Edelweiss' 등 수없이 많은 명곡들이 등장하지만, 그 중에서도 폰 트랩 대령을 사랑하는 마음 때문에 수녀원으로 도망친 후 원장 수녀의 조언을 듣고 다시 돌아와 폰 트랩 대령의 고백을 받은 후에 마리아가 부르는 'Something Good'이라는 노래는 다른 곡처럼 대중적인 임팩트는 부족하지만, 오랜 시간 동안 마음을 울리는 깊이가 있는 곡이다.Something Good (노래듣기 클릭)Perhaps I had a wicked childhood. Perhaps I had a miserable youth..

2018.01.07 00:05

back2analog의 2017년 티스토리 결산!!!

지난 1월 4일 자정에 2017년 티스토리 결산이 있었다. 티스토리는 매년 초, 한해 동안 블로거들이 몇 개의 글을 포스팅 했고, 그 포스팅을 몇 명이나 읽었으며, 또 몇 명으로부터 공감을 얻었는지 등을 정리해서 보여주는 이른바 결산이라는 걸 한다. 난 지난 2016년 1월, 블로그를 한번 해 볼 요량으로 후배에게 초대장을 구걸해 티스토리에 'back2analog'라는 이름의 블로그를 열었다. 1월에 시작하긴 했지만, 본격적으로 블로그에 글을 쓰기 시작한 건 2016년 8월 즈음부터이다.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그 당시에는 사실 말이 블로그지 그냥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글들을 모아 놓거나, 가끔씩 생각나는 주제에 대한 개똥철학을 끄적여 놓은, 어디 내놓아도 부끄러운 그런 블로그였다. 그런데... 티스토리가 ..

2017.06.26 22:36

내가 페북을 하는 이유...

가끔... 페북에 올린 내 글을 읽고 암에 걸릴 것 같다는 민원을 제기하는 사람들이 있다. 내가 페북에 그렇게까지 우울하게 글을 쓰고 있나? 그래서 내가 페북을 하는 이유에 대해 곰곰이 생각을 해 봤다. 주변에 글을 안 쓰고 다른 사람의 근황을 살피기 위해 페북을 한다는 사람도 종종 만나곤 하는데, 난 사실 정 반대다. 파레토의 법칙에 충실한 나는 대략 80%는 내 글을 쓰기 위해 페북을 한다. 나머지 20%는 의무방어를 위해? SNS라는 게 상호소통을 게을리하면 자칫 디지털 왕따가 될 수도 있다. 얼마전에 페친을 맺고 있는 누님한테 내가 올린 글 봤냐고 물었다가 한 소릴 들었다. 그런 당신은 내 글을 읽었냐고… 그래서 그때부터 의무방어를 시작했다. 나도 당신한테 이렇게 관심을 갖고 있으니, 당신도 나에..

2017.06.26 13:13

오랜만에 진수성찬...

예전에 군대에 갔을 때... 첫휴가를 나와 엄마가 차려주신 밥을 먹은데 밥알에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것이, 입에 넣자마자 사르르 녹는 것이었다. 난 엄마가 휴가 나온 아들을 위해 특별히 아주 비싼 쌀에 기름까지 발라 차려주셨다고 생각을 했다. "엄마, 이거 내가 예전에 먹던 밥 맞아? 밥에 참기름 발랐어?" "얘가 군대 가더니 머리가 어떻게 됐나~ 그게 무슨 뚱딴지 같은 소리니?"어제 본가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회의가 늦게 끝나 부모님이 살고 계신 쌍문동에 잠을 잤다. 아침에 일어나 보니 식탁엔 아침에 먹기 부담스러울 정도의 진수성찬이 차려져 있었다. (찬찬히 살펴 보면 아시겠지만, 옥상에서 손수 기르신 호박에 고추에 그야말로 돈이 있어도 제대로 먹을 수 없는 친환경 웰빙 음식들...) 결혼 17년 차...

2016.10.09 19:24

오늘은 우리 마눌님의 마흔 다섯 번째 생일...

오늘은 우리 마눌님의 마흔 다섯 번째 생일... 아침부터 누룽지로 하트 만들고, 미역국 끓이고, 먹고 싶다던 돼지갈비 굽고... 몇 년 전에 마눌님들이 가장 싫어하는 선물이 정성'만!' 가득한 선물이라는 얘기를 밖에서 듣고 5만원짜리로 돈다발을 만들어 엥길래다가 그건 아무래도 내 정서가 허락하는 범위를 넘어서는 행위라... 그동안 푼푼이 모아온 강의료를 입금해 주는 걸로... 이번달 MRI 찍고 병원 다니느라 출혈도 적지 않은데... ㅠㅠ 변화란 외적 노력이 아닌 철저한 내적 자발성이기에, 그러한 나의 사랑과 정성에 아무런 기대도 하지 않기로 했다. 나에 대한 마눌님의 태도는 나의 지나친 목적의식성의 결과이며, 그 결과에 대한 책임을 엉뚱한 곳으로 전가하면 안된다고 대학원에서 막스 베버를 통해 배웠기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