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9.03.09 17:59

추억의 로보트 태권V

오랜만에 추억에 젖어 보자.1. 행복과 기쁨의 감정을 갖고 싶었던 인조인간 메리의 노래2. 맴맴 고춧가루로 무장한 천하무적 깡통 로보트의 노래,3. 그리고 서로 다른 세계관의 영웅들이 힘을 합치는 '슈퍼스트링' 기법을 어벤져스보다 무려 40여 년 전에 시도했던 "로보트태권V와 황금날개의 대결" (Youtube 링크, 클릭하면 전편을 보실 수 있습니다.)말이 나온김에... 태권V 1탄에 훈이가 운전하는 자동차 보조석에 앉은 영희는 훈에게 이렇..

2018.11.19 23:34

선생님은 그대론데, 제자들만 늙었다, 쌍문중 1회 졸업생 사은회...

​지금은 행정구역상 강북구로 분리되어 이름마저 사라진 쌍문중학교... 난 자랑스런 쌍문중학교 1회 졸업생이다. “배움에 부푼마음, 이 터에 함께 모였네~~~(쌍문중학교 교가 중...)” 다행인지 불행인지 그래서 선배들이 없었고, 더 다행인지 불행인지 그당시엔 흔치 않은 남녀공학이었다. 그동안 동문들끼리 밴드도 만들고, 모임도 활발하게 하고 있었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중학교 때 워낙 찌질한 삶을 보냈고, 그리고 지금은 그 때보다 더 찌질하게 살고 있..

2018.10.23 14:11

어공과 늘공이 지킨 나무...

​구산동도서관마을과 구산보건지소 사이에 있는 나무... 솔직히 나무 이름도 모른다. 원래 이 나무는 구산동 도서관마을과 구산보건지소를 설계할 때 잘려 나갈 운명이었다. 난 당시 구산동도서관 마을 건립 관련 회의을 하며 누군가의 추억이 묻어 있을 이 나무를 살렸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그러려면 보건지소 설계를 다시해야 할 상황... 한낱 어공 정책보좌관의 주관적 취향으로 피 같은 세금을 낭비할 수는 없는 일... 잠시 옮겨 심었다가 구산동도서..

2018.05.06 18:36

사진으로 청춘에 이별을 고하다...

우연한 기회에 옛날 앨범을 보게 되었다. 반 백을 넘겨서 그런가... 그러지 않으려고 해도 청춘의 그 빛나던 시절이 자꾸 떠오른다.그러지 않으려고 노래도 만들었는데... ㅠㅠ (홍추가 청춘에게... 링크 클릭)내가 지나온 청춘의 구석구석은 여전히 내 기억 속에 자리하고 있다.가끔은 불현듯, 맥락도 없이 과거의 어느 시간이 갑자기 그것도 매우 구체적으로 떠오를 때가 있다.난 미래형도, 현재형도 아닌 과거형이다.앞으로도 언젠가는... 청춘의 시..

2018.04.24 09:57

아빠의 명언?

며칠 전부터 사춘기로 힘들어 하는 중3 딸에게 출근하기 전, “아빠의 명언”을 문자로 보내주고 있다.아빠와 명언이라는 조합이 서로 이율배반적이기는 하지만, 혹시라도 잔소리로 받아들이지 않을까 싶어 물어봤더니...좋다고 자기 직장 들어갈 때까지 보내달라고... ㅠㅠ두 딸을 키우며... 사실 내가 키운게 아니지만, 육아일기를 써 볼까 생각해 본 적이 있다.언제 처음 아빠라고 말했는지, 언제 처음 뒤짚었으며, 언제 처음 걷기 시작했는지...그런데..

2018.04.23 08:52

큰형의 옥탑방...

6년 전인 2012년 4월 21일 페북에 썼던 글...4월 29일... 큰형 기일이 며칠 안 남았네...​큰형이 고시공부를 하던 옥탑방이다. 고시공부를 하던 형은 저녁이면 술을 먹고 만취해 돌아왔었다. 그런 형을 걱정하는 부모님의 한숨 소리를 엿듣고는 형에게 장문의 편지를 썼던 적이 있었다. 형을 꾸짖는 날카로운 독설들로 가득한 편지를 쓰며 내 마음도 편치는 않았다. 하지만 오지랖 넓고 마음 착하기만 형의 독기를 끄집어 내야겠다는 생각에 며칠을 고민..

2018.02.11 01:39

15년 만의 팬(?) 미팅...

대학 졸업 후... 지난 20여 년 동안 난 대략 10개의 서로 다른 직업을 전전했다. 1. 대학 졸업반이던 1995년 (주)창조 ArtMarketing에 입사하여 "이벤트 기획"으로 직장생활 시작... 2. 1997년 회사의 업종 전환으로 "CD-ROM 타이틀 기획"3. 1998년부터 약 3년간 "프리랜서 작곡가"로 활동4. 2001년 (주)아리수미디어에 입사해 꼬박 5년 간 "온라인 교육 콘텐..

2017.12.10 19:14

좁은 골목

​내가 어렸을 적에 뛰어놀던 골목은 얼마나 넓었을까? 내가 1학년 때부터 4학년 때까지 다녔던 미아초등... 아니 국민학교는 교문이 언덕 위에 있었다. 그 언덕의 경사가 얼마나 가팔랐는지, 난 매일 밤 등교를 하며 언덕에서 미끄러지거나, 언덕 중간 즈음에 뚫려 있는 구멍에 빠지는 악몽을 꾸었다. 어른이 된 후 우연히 미아초등학교 앞을 지나갈 일이 있었는데, 난 교문 앞에 있는 언덕을 보곤 헛웃음이 나왔다. 매일 내 꿈에 나타났던 교문 앞 언덕은 언덕..

2017.12.10 13:24

1996년, 2007년, 그리고 2018년... 우주의 기운이 11년 주기로 나를 찾아 온다?

​❑ 1996년 7월 31일 경향신문 매거진X <마리이야기>, <천년여우 여우비>, <카이 : 거울 호수의 전설>의 감독으로 유명한 이성강 감독이 독립 애니메이션 작가들과 결성한 애니메이션 그룹 '달'에 음악으로 참여하여 <Legend>란 작품으로 1998년 LG 하이미디어 대상 수상을 수상한 적이 있다.  덕분에 난 팔자에 없는 매스컴을 타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