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body knows you when you're down&out

날이 추워서 긍가,

나이가 들어서 긍가

요즘은 만사가 귀찮고 그냥 띵가띵가만


오래전부터 부르고 싶었던 노래 Eric Crapton 翁의 “Nobody knows you when you're down&out” 불러 보았다.

이름하야 Eric 블루스 창법

제목부터 뭔가 삘이 ~ 하고 온다.

한마디로 니가 찌질해 지면 아무도 너를 알아봐 주지 않는다?


Eric Crapton 노래에는 그의 히스토리가 담겨 있다.

비틀즈의 기타리스트 조지 해리슨의 마누라를 짝사랑해서 부른 노래가 유명한 “Layla”

여자(패티 뭐시기?) 조지 해리슨과 이혼하고 에릭 크랩튼과 결혼해서 부른 노래가 유명한 “Wonderful Tonight”

자신의 자식을 먼저 하늘 나라로 보낸 부른 노래가 요즘 애들도 잘 알고 있는 “Tears in Heaven”


그런 의미에서 노래는 에릭 크랩튼이 절망에 빠졌을 만든 노래가 아닐까 싶다.

Nobody knows you when you're down&out이라니

전곡 가사와 해석은 이너넷 뒤져보면 쉽게 찾을 수 있다. 

@Back2Analog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