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9.03.24 19:20

1부 3장, 교육에 대한 외부서술

2000년, OECD 국가를 대상으로 한 국제학생평가프로그램(PISA)에서 대한민국은 핀란드에 이어 당당히 2위를 차지했다. 2009년, 흑인 최초로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오바마는 취임 후 미국의 21세기 교육정책 구상을 제시하는 인터뷰에서 한국의 교육 사례를 두 차례나 언급했다. 입시를 준비하는 고등학생 중 가장 우수한 학생들이 교대와 사범대로 진학해 그 중에서도 가장 뛰어난 인재들이 임용고시라는 시험을 뚫고 교사가 된다. 대한민국의 학부모들은 자녀의 교육을 위해 모든 것을 포기할 정도로 헌신적이다. 그리고, 그 기대에 부응이라도 하듯, 지금 이 시간에도 대한민국의 학생들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학교와 학원에서 오로지 공부에만 몰두하고 있다. 그렇다면 대한민국 교육은 안녕한가? 불행하게도 대한..

2018.12.20 23:05

아이가 굶는 건 어른의 잘못이다...

의사의 직업 만족도가 매우 낮다는 이야길 들은 적이 있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이유는 대략 두 가지라고 생각한다. 첫째, 의사라는 ‘직업’이 ’꿈’이었기 때문이다. 인간은 꿈을 이뤄 더이상 꿀 수 있는 꿈이 없을 때 불행해진다. 둘째, 그 꿈은 나의 꿈이 아니라, 이 사회의 꿈이거나 부모의 꿈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남의 꿈을 대신 꾸어 주는 것이 무에 그리 행복하겠는가! 그렇다면... 학교의 꿈은 과연 무엇일까? 아니 대한민국의 학교에서 공부 외에 다른 꿈을 꾸는 것이 과연 가능하기는 할까? 그렇다면 공부가 싫거나, 공부를 못 하는 아이들은 왜 학교를 다니는 걸까? 공부가 좋아지는 꿈을 꾸고, 공부를 잘 하는 꿈을 꾸기 위해? 뭐, 요즘은 급식이 맛있어서 다닌다는 썰도 있고... 오로지 공부가 목표인 아..

2018.10.13 17:06

풍등과 쓰레기, 그리고 미스터 션샤인...

경찰은 고양 저유소 화재 사건의 원인으로 풍등을, 그리고 풍등을 띄운 스리랑카 노동자를 범인으로 지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매우 익숙한 패턴이다. 문제를 빨리 해결... 아니 덮기 위해 가장 만만한 대상을 찾아 책임 전가하기... 2014년 세월호 참사 때도 언론은 발빠르게 비정규직 선장에게 그 어마어마한 책임을 전가했다. 차라리 소 잃고 외양간을 고치는 게 더 낫다. 소는 이미 잃었고, 외양간까지 고치면 지나친 비용이 들기 때문일까? 부실의 책임을 힘 없는 한 외국인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모습을 보며, 우리 사회가 왜 문제의 해결보다 책임의 전가에 몰입하게 되었는지 논리적 비약과 괴변을 동원해 그 원인을 살펴보고자 한다. 1. 복잡한 우연과 간편한 필연... 외양간이 부실하다고 반드시 소를 잃지는 않는..

2018.10.03 17:13

“미스터 션샤인” 시청을 둘러싼 원칙과 타협

​ 나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미스터 션샤인이라는 드라마에 열광했다. 하지만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다. 요즘엔 드라마 자체를 안보는 사람도 꽤 있고, 역사 왜곡에 대한 경계심이나 미스터 션샤인에 등장하는 특정 배우에 대한 불호로 인해 안 본 사람도 적지 않은 것 같다. 첫 번째 케이스는 드라마를 보지 않아 대화에서 소외되는 것을 크게 불편해하지 않는 쿨한 ‘스따’의 경우다. 그것도 안보냐고 물으면 굳이 왜 봐야 하느냐고 반문한다. 물론 그럴 수 있다. 예전과 다르게 그 어떠한 문화 콘텐츠도 절대 다수의 사랑을 독점할 수 없는, 어느덧 대세에 따르기 보다는 다양성이 확실히 우위를 점하는 사회가 되어 버렸다. 이 부분은 어느 것이 더 옳다고 말할 수 없는 양면성이 있다. 두 번째 케이스는 얼마전 저명한 역사..

2018.09.23 18:33

우연과 필연, 유시민의 ‘역사의 역사’를 훔쳐 읽고...

​ 차례 준비 마치고... 마눌님 손잡고 간 집 근처 카페에서 마눌님이 읽으려고 가지고 온 유시민의 “역사의 역사”를 잠시 훔쳐 읽었다. 유시민이 인용했던 총균세의 한 대목이 미스터 션샤인에 등장하는 일본군 대좌가 했던 말과 묘하게 오버랩된다. “우월한 민족은 항상 열등한 민족을 실망시키지... 미국은 필리핀을, 영국은 인도를, 그리고 일본은 조선을...” 재러드 다이아몬드는 우월한 민족이란 없고, 대륙간 문명의 간극은 다음 4가지의 우연이 만든 결과라고 주장한다. 첫째, 가축이나 작물로 삼을 수 있는 야생 동식물이 대륙마다 다르게 분포했다. 둘째, 확산과 이동의 속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대륙마다 달랐다. 유라시아는 주요 축이 동서 방향이고 생태적 지리적 장애물이 비교적 적어 이동이 쉽고 확산이 빨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