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굶는 건 어른의 잘못이다...

의사의 직업 만족도가 매우 낮다는 이야길 들은 적이 있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이유는 대략 두 가지라고 생각한다.
첫째, 의사라는 ‘직업’이 ’꿈’이었기 때문이다. 인간은 꿈을 이뤄 더이상 꿀 수 있는 꿈이 없을 때 불행해진다.
둘째, 그 꿈은 나의 꿈이 아니라, 이 사회의 꿈이거나 부모의 꿈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남의 꿈을 대신 꾸어 주는 것이 무에 그리 행복하겠는가!

그렇다면... 학교의 꿈은 과연 무엇일까? 아니 대한민국의 학교에서 공부 외에 다른 꿈을 꾸는 것이 과연 가능하기는 할까? 그렇다면 공부가 싫거나, 공부를 못 하는 아이들은 왜 학교를 다니는 걸까? 공부가 좋아지는 꿈을 꾸고, 공부를 잘 하는 꿈을 꾸기 위해? 뭐, 요즘은 급식이 맛있어서 다닌다는 썰도 있고... 오로지 공부가 목표인 아이들은 수시에 합격하거나 수능을 마치고 나면 마침내 학교에서의 꿈을 완성한다. 불행하게도...

흙수저를 물고 태어난 사람은 스카이를 나와도 결국 인생의 종착역은 치킨집 사장이다... 라는 자조적인 농담을 주고 받는 아이들의 모습을 어떤 드라마에서 본 기억이 있다.

아이들은 이미 다 알고 있는, 헬조선에서는 실현이 불가능한 교육에 대한 해 묵은 기대를... 여전히 과거의 그것으로 확신하고 있는 천박한 이 사회도 문제고, 소위 교육 전문가를 자처하는 사람들이 자신들의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 그러한 비교육적 요구들을 수용해 온 것도 문제라면 문제다.

304명의 아이들을 떠나 보내고, 그것으로도 모자라 3명의 아이들을 또 떠나보내는 이 사회의 관점이 매우 가관이다. 누군가 자신의 진영과 입장에 조금이라도 흠집을 내면 벌떼처럼 들고 일어난다. 이 문제의 책임이 오롯이 안전 점검을 하지 않은 펜션에 있다고 생각하는가? 나 또한 사고의 1차적 책임은 그렇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세 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 엄청난 문제의 2차, 3차, n차적 책임으로부터 내가 자유로울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힘 없는 자의 유일한 무기는 쪽수라는 말이 있다. 하지만 보통 힘이 있는 자는 비교적 적은 쪽수로도 더 많은 쪽수를 압도한다. 이를테면... 1명이 전 국민을 상대하기도 하고, 5만이 5천만을 들었다 놓았다 할 수도 있다. 한국 사회에서 잘 나간다는 소위 사짜 돌림 직업은 특히나 집단의 응집력이 어마무시해 집단에 대한 모욕을 바로 그 집단에 속한 개인에 대한 모욕으로 쉽게 일체화시킨다.

아직도 내 마음 속에 여운이 남아 있는 “미스터 션샤인”... 그 마지막 회에서 주인공 고애신(김태리 분)은 배가 고파 우는 아이들에게 자기 몫의 보리쌀을 건낸다. 애나 어른이나 배 고픈 건 매한가지라며 거절하는 아이의 엄마에게 고애신은 ‘고픈 배는 매한가지나 아이가 굶는 것은 어른들의 잘못’이라고 말한 후, 아이들에게 보리쌀을 나눠 준다.
“사과의 뜻이란다.”


제대로 꿈을 꿔 보지도 못하고 세상을 다녀간 아이들과 그 아이들을 가슴에 묻은 부모님들, 그리고 생사의 갈림길 속에서 여전히 싸우고 있는 아이들이 있다. 서로 말꼬리 붙잡고 싸우는 꼬라지는 제발 안 보여주었으면 좋겠다. 뭐 잘 한 게 있다고...

@Back2Analog

Comments 6

  • 모리 | 댓글주소 | 수정/삭제

    어떤 상황인지 모르겠지만,
    사고를 애도하는 마음과
    사태를 수습하는 행위는 좀 다를 수 있을겁니다.

    '방치'라는 단어에 분노하는 교사가
    아이들의 죽음을 욕되게 하려한다고 생각치 않아요.

    순간의 장면이 설령 그렇게 보였다 하더라도, 본심은 그게 아니었을겁니다.

    다만 사회에서 이 사고를 바라보는 시선이 교육계 중심으로만 맞춰진 건 아쉬운 지점이라고 생각해요. 이런 아쉬움에 대한 그 안에 있는 구성원의 방어기재라고 이해하면 좋겠습니다.

    방어기재는 본능이니까요.

    • Back2Analog | 댓글주소 | 수정/삭제

      이 사회가 오로지 각자의 이해관계만을 중심으로 평화롭게(?) 찢어 발겨지는 것이 안타까울 뿐...
      많은 걸 이미 가지고 있음에도 더 달라고 징징대는 꼴도 보기 싫고...
      교육에 대한 문제 제기는 그만큼 교육에 대한 기대가 크다는 것이고, 그 기대의 긍정성만 취사선택해서는 안되겠지요.
      이 땅에 살고 있는 아이들의 처지만큼 비천해질 수 없다면... 그들에게 미안한 마음이라도 안고 살렵니다.

  • 고로 | 댓글주소 | 수정/삭제

    글쓴분이 아이들 사고에 대해 책임지고 감방가믄 해결될듯 한데욤.. 세월호때 가라앉는 배에 기어들어가 함께 죽지 안았다고 해경 감방에 보내버리고.. 제천 화재때 소방수들 유리 안깼다고 감방에 보내버리고 ㅋㅋ 글쓴분도 책임지고 싶은믄 감방 가세욤..헬조센을 고치려고 무작정 감방 보내는게 헬조센인들 습성이긴하죠.. 법안을 발의한 헬조센 국회의원도 못지키는 윤창호법 만들어서 감방에 헬조센들 넘쳐나게 생겼어욤 ㅋㅋ

  • 체리보이 | 댓글주소 | 수정/삭제

    아직 꿈을 피워보지도 못한 아이들이 이렇게 허무하게 죽을때마다 한아이의 아빠로서 참 가슴이 아픕니다..다만 이런 사고가 생길때 지난번 닭님께서 세월호 사고 후 해경해체한거처럼 윗분들께서 수습이라치고 잘못된 정책을 내놓지 않도록 어른들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낼필요가 있을거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