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6.08.16 19:01

오랜만의 동기 모임...

주식으로 돈 번 얘기, 아파트 값 얘기, 자식 특목고 다니는 얘기... 오랜만에 중년 남자 다섯이 모여 나누었던 얘기다. 이야기에 적극적으로 끼지 못한 것도 문제지만, 정말 눈곱만큼도 부럽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는 게 더 큰 문제다. 난 이 세상의 왕따가 되어 가는 중일까? 혈기왕성한 대학시절, 혁명을 꿈 꿨던 옛 친구들은 나이를 먹고, 결혼을 하고, 자식을 낳아 기르며 혁명의 대상이었던 이 사회의 단단한 구조물이 되었다. 그게 어쩔 수 없..

2015.05.31 18:26

짐 정리...

내일(6월 1일)부터 새로운 곳으로 출근을 합니다. 생각해 보면 지금까지 한 곳에 5년 이상 머물렀던 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자의든, 타의든...서울 변두리의 한 작은 자치구에서... 저는 그동안 보지도, 경험하지도 못했던 새로운 세상과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그 속에서 참 많은 것들을 배웠습니다. 부족한 신출내기 정책보좌관이 성장할 수 있도록 기다려 준, 그리고 때로는 제 말을 묵묵히 들어준, 가끔은 따끔을 넘어 감당할 수 없었..

2015.03.18 18:21

계란 후라이 두 개...

아버지가 뇌경색으로 입원하셨다는 소리를 듣고 어젯밤 늦게 부랴부랴 본가에 왔다. 뇌경색이라고 하면 보통 갑자기 쓰러져서 병원으로 실려가는 걸 드라마에서 많이 봐왔던 터라 본가로 향하는 내내 이런저런 나쁜 상상을 했었는데, 다행히 갑작스런 어지러움증 때문에 병원을 찾으셨고, 검사 결과 뇌경색 초기라는 진단을 받으셨다고 한다. 약물과 음식 조절만 잘 하시면 큰 문제는 없다고..."바쁜데 뭐하러 왔어."밤 늦게 병실을 찾은 막내아들에세 던진 아버지의 첫마..

2014.11.06 00:50

무제...1

내가 천원(天元)에 놓이든 화점(花點)에 놓이든, 난 그저 '평등'한 하나의 바둑돌에 지나지 않는다. 그건 누구나 그렇다. 쓰임을 다하거나 쓰임도 모른 채 버려지는 사석이 되지 않기만을 바랄 뿐... 난 목표를 위해서라면 사석을 남발하는 폭군도, 사석을 적절히 활용할 줄 아는 전략가도 되지 못한다. 그렇다고 활로가 막힌 사석을 살리기 위해 인생을 걸지도 못하는 나는... 그저 우유부단하고 지극히 현실적인 몽상가?그런 내가 그나마 의..

2012.02.08 00:21

이랴~

은기와 은슈가 나중에 이 사진을 보면 무슨 생각을 할까?@back2analog

2011.08.06 00:09

1024768...

월요일 받은 건강검진 결과가 메일로 왔다.보안메일이라 주민번호 뒤 7자리 숫자를 넣으란다.순간 떠오르는 익숙한 숫자를 재빨리 쳤다.1024768...주민번호 뒷자리가 일치하지 않는댄다...다시 한 번1024768...또 아니랜다.순간 머릿속이 노래졌다.어? 왜 이러지? 분명히 맞는데?10초 정도 머릿속을 헤짚으니 또다른 7자리 숫자가 떠오른다.102****이번엔 맞았다.잠깐... 그럼 주민번호만큼이나 익숙한 1024768의 정체는 도대체 뭐지?군번?..

2011.05.24 00:19

미래의 피카소...

거실 벽, 둘째 은슈의 낙서... 자기가 그려놓고도 꽤 그럴싸 했는지 엄마한테 자랑하다 디지게 혼났댄다. ㅋㅋ 서럽게 울고 있는 은슈 좀 달래주라고 전화가 왔다. 내가 은기엄마한테 한마디 했다. "당신은 지금 피카소를 울린거야." 집에 가서 보니 뭐 볼만하다. 소심한 B형 은기는 기회를 놓지지 않고 잘 안보이는 노란색으로 그 옆에 만화를 그렸다.@back2analog

2011.02.27 21:37

그대를 사랑합니다...

부모님을 모시고 "그대를 사랑합니다."를 봤다. 우리 아버지... 엄마랑 어디 가실 땐 항상 10보에서 20보 앞서 걸으신다. 그러다 간격이 너무 벌어지면 뒤돌아서 멈춰 서시고, 엄마가 겨우 따라 잡으면 다시 앞서 나가시고... 70평생을 그렇게 살아오신 분이...영화를 보고 집에 오는 길엔 엄마 손을 꼭 쥐고 걸으신다. 아마 주인공 김만석 할아버지의 회상씬을 보며 많이 찔리셨나보다.@back2analo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