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9.02.04 00:50

<SKY 캐슬>, 막장으로 시작해 상식으로 끝맺다.

이 마침내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인 23.8%를 찍으며 막을 내렸다. 난 최종화를 보며, 혹시 ‘작가가 내 블로그의 애독자가 아닐까?’ 하는 착각을 했다. 평소 내가 교육 문제 해결을 위해 주장하던 세 가지 가치를 완벽하게 최종화에 녹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감에 쫓기고 스뽀에 시달리는 작가님께서 그럴 리는 없을 테고, 아마 내 주장이 그닥 특별하지 않은, 그저 이 시대가 교육에 바라는 보편적인 상식과 다르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종화에 대한 호불호가 이리저리 갈리고 있다. 현실에 맞지 않게 계몽적으로 끝나 이 아니라 이라는 둥, 결말이 진부해 ‘충격적으로 실망’이라는 둥… 이 시대에 더이상 기댈 것이 없는 우리는 혹시 드라마 작가에게 막장으로 치닫고 있는 이 나라를 구해달라고 요구하고..

2019.01.27 12:57

수단과 방법, 그리고 목표의 차이...

목표 달성이 중요할까, 아니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과 방법이 더 중요할까?SKY 캐슬, 19화... 예빈이가 마침내 눈이 없는 용의 그림에 점을 찍었다. 언니(예서)가 유출된 시험지로 만점을 맞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예빈이는 왜 학원에 가지 않느냐는 엄마의 질문에, “공부는 해서 뭐해? 시험지 빼돌려서 만점 맞으면 되는데...”라고 대답한다. 복잡한 이해관계에 얽혀 있는 어른보다 아이들의 생각은 훨씬 단순하면서도 명쾌하다. 이래서 아이는 어른의 스승이라는 말이 생겼는지도 모르겠다. 귀 담아 들을 준비가 되어 있는 어른이라면 가히 아이들을 스승으로 삼아도 된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해 어쩔 수 없이 낭떠러지로 향하는 엄마의 발걸음을 멈춰 세운 것은 남편 강준상도, 우주엄마 이수임도 아닌 바로 딸 예..

2019.01.13 18:07

“SKY 캐슬”인가, KOREA 캐슬”인가!

최근 “SKY 캐슬”이라는 종편 드라마가 핫하다. 미스터 션샤인 이후, 그닥 땡기는 드라마가 없어 여기저기 기웃 거리고 있던 차에 중학교를 갓 졸업한 딸의 추천으로 보기 시작했다. “SKY 캐슬”은 불륜이 아닌 교육을 주제로도 얼마든지 막장 전개가 가능하다는 걸 보여준 최초의 드라마가 아닐까 싶다. 2018년에 본격적으로 떠오르기 시작한 갑질논란처럼 우리는 누군가에게는 일상이, 그리고 상식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막장으로 보여질 수 있는 시대를 관통 중이다. SKY 캐슬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은 모두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를 대표하는 캐릭터라 하나하나 살펴보지 않을 수 없다. 일단 SKY 캐슬 내부를 살펴 보자. SKY 캐슬의 갑 of 갑은 단연 로스쿨 교수 차준혁이다. 입시 준비를 가장한 독서 모임, 옴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