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8.02.08 00:09

자작곡 두 개...

오늘 은평구 녹번사회복지관에 근무하는 세 분의 미녀가 사무실을 찾아와서 급하게, 그리고 소심하게 공연을 해 보았다. 첫 번째 곡은 30대 초반에 만든 "요즘 애들 너무 이뻐", 두 번째 곡은 작년에 50을 기념해 만든 노래 "홍추(紅秋)가 청춘(靑春)에게" 한 곡 더 부르려고 했는데, 거절 당했다. ㅠㅠ 1년에 한 곡씩 만들면 대략 60살 때는 회갑을 기념해 음반 하나 낼 수 있지 않을까? 근데... 노래 실력이 갈수록 안습...

2018.01.09 10:25

전대협(한총련?) 진군가...

1993년에 94학번 후배들을 위해 만든 노래 테잎에 '그날이 오면'과 함께 실렸던 곡이다. 1987년 이인영을 초대 의장으로 시작된 전대협(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는 1993년 단과대 학생회장까지 대의원으로 참여하는 한총련(한국대학생총연합)으로 발전한다. 한총련이라는 이름이 처음엔 무슨 관변단체 같아서 매우 어색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아직 한총련 진군가는 나오기 전이라 전대협 진군가의 1절은 장엄하게(?) 전대협으로, 2절은 빠르게 한총련으로 개사해서 불렀다. "구국의 강철대오 전대협"이라는 아지와 함께 시작하는 이 전대협진군가로 인해 윤민석(선배)은 민중가요를 대표하는 작곡가로 떠오른다. 가사가 서로 다른 리듬으로 대선을 이루며 주고받는 이 편곡은 한총련 소속의 한 기획자가 성대까지 찾아와 나에..

2018.01.08 20:48

영원히 끝나지 않는 노래, 그날이 오면...

영화 '1987'의 마지막을 장식했던 노래 '그날이 오면'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노래다. 비단 나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특히 80~90년대 대학을 다녔던 사람이라면 대부분 '그날이 오면'이라는 노래를 좋아할 것이다. 하지만 나는 그냥 좋아하는 정도가 아니라 정말 광적으로 '그날이 오면'을 좋아한다. 한때 '그날이 오면'을 다양하게 편곡해 한 장의 앨범을 만들어 보겠다는 생각을 한 적도 있다. 지극히 주관적인 견해일지는 모르나 '그날이 오면'은 민중가요를 예술의 반열에 올려놓은 곡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첫째... 누구나 '그날이 오면'을 부르거나 들으면서 느끼듯, 서정적이면서도 비장한 가사 때문이다. 그날이 오면 - 글, 곡 : 문승현한밤의 꿈을 아니리 오랜 고통 다한 ..

2017.12.10 15:35

애니메이션 그룹 "달"

1996년 내가 음악으로 참여했던 애니메이션 그룹 "달"의 작품들... ❑ 애니메이션 그룹 "달"의 첫 번째 작품 의 메인 테마... (1996년 봄 출시) CD-ROM과 설명서... ❑ 애니메이션 그룹 "달"의 두 번째 작품 의 메인 테마... (1996년 겨울, 미출시) @back2analog

2017.11.05 20:45

[자작곡] 요즘 애들 '너무' 이뻐

오래 전... 아마 30대 중, 후반에 작곡했던 노래 같다. 제목은 "요즘 애들 '너무' 이뻐"30대 후반 아저씨의 눈으로 바라보는 요즘 것들은 정말 부러울만큼 예쁘고, 멋지다. 지금은 더 그렇고... 그 부러움을 솔직하게 노래로 표현했다. 하지만, 시절이 하수상하여 자칫 가사 때문에 여혐 논란에 휩싸일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있다. 그렇다고 가사를 바꿀 생각은 추호도 없다. 나를 검열할 수 있는 건 오로지 나 자신이므로... 구질구질하게 부연하자면 그래서 어쩌겠다는 게 아니라, 내 눈에 보이는 세상이 그렇다는 거다. 그걸 개인의 사상이 국가의 권력보다 더 중요해진 포스트모던 사회에서 감히 누가, 어떤 당위와 가치로 제재하겠는가?암튼... 닥치고 감상! P.S. 전에 친구가 동영상을 올릴거면 의관을 좀 정..

2017.11.05 20:38

[자작곡] 홍추(紅秋)가 청춘(靑春)에게...

내 나이 오십… 반백의 세월을 기념(?)하기 위해 노래말을 짓고, 가락을 붙였다.홍추(紅秋)는 내가 지어낸 말이다. 지식의 일천함으로 인해 청춘과 노년 사이를 표현할 적당한 단어를 찾지 못하다가 불현듯 홍추라는 단어가 떠올라 사전을 뒤지고, 구글링을 해 보았지만 아직 이 단어를 내가 생각하는 의미로 쓰는 사람을 만나지 못하였다. 반백을 살아온 나이 50은 '푸른 봄'인 청춘(靑春)의 시기를 지나 마지막 붉은 빛으로 자신을 뽐내는 단풍처럼 '붉은 가을'의 시기이다. "紅秋가 靑春에게"는 반백의 나이에 '되새기고', '곱씹으며' 붙잡고 싶었던 청춘의 시기를 뒤로 하고 남은 반백의 시간을 다짐하는 노래이다.@back2analog

2017.11.05 19:34

내 생애 최대의 히트곡... "한글탐정 둘리"

직장인으로서 나의 리즈 시절이었던 아리수미디어... 일이 재미있고, 사람이 좋았기에 입사 후 한 달이 지나 월급날이 될 때까지도 나는 내 연봉을 몰랐다.월급날이 다가오자 사장님이 나를 불렀다."내 살다 살다 당신 같은 사람 처음 본다. 어떻게 자신의 연봉도 모른 채 일을 할 수가 있나?""알아서 주시겠죠, 뭐... 제 입으로 얼마 달라고 말하기도 그렇고...""우리 회사는 가는 똥 싸면서 길게 가고 싶은 회사라 연봉이 기대만큼 높지 않은데...""상관 없습니다."아이... 아니 유아들에게 빨리 한글을 가르치려는 부모들의 욕심이 부른 통문자 방식 한글 학습에 반대하여,아리수미디어에서는 아이들이 세종대왕이 되어 한글의 원리를 깨치고, 스스로 음가를 조합해 글자를 만드는 방식의 한글 학습법을 개발했다. 그동안..

2017.10.30 16:07

1995년, 22년 전 나의 노래...

지난주 금요일(2017년 10월 27일), 1989년 내가 초대 짱을 맡았던 과 노래패 꼴굿떼 모임에 다녀왔다. 졸업 후 처음 얼굴을 비친 동기 수정이(일명 Best Crystal), 나 다음으로 짱을 맡아 고생이 많았던 89' 승민이, 90학번 건너 뛰고, 예나 지금이나 걸쭉한 욕이 잘 어울리는 91' 영님이, 꼴굿떼 중흥기를 이끈 92' 종민, 기정, 아랑이, 93' 승민이, 대학로에서 연극을 하고 있는 94' 영민이, 이름으로 인해 나와 애증의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95' 희태, 꼴굿떼 마녀 계보를 이어가고 있는 97' 지수와 여전히 카랑카랑한 목소리를 유지하고 있는 똘똘이 스머프 정윤이, 대학때와 하나도 변하지 않은 99' 선정이, 띠동갑 학번의 간극을 넘어 친분을 유지하고 있는 00' 백록, 선..

2017.06.26 10:54

"Eyes of the world" by Rainbow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진 않지만 가히 명곡의 반열에 올려도 손색이 없는 곡을 하나 소개한다. Rainbow의 Eyes of the world... Deep Purple의 Highway Star와 견주어도 절대 밀리지 않을 것같은 기타 애드립의 통쾌함! 헤비메탈 보컬리스트의 품위를 손상시키는 짧은 머리카락으로 인해 리치에게 온갖 수난을 당하긴 했지만 당대에 감히 대적할 자가 없는 그래험 보냇의 시원시원한 보컬! 비록 Led Zeppelin의 Stairway to Heaven에 미치지는 못하지만, 마치 한 편의 서사시를 읽는 것 같은 곡의 웅장함까지... 가장 리치 블랙모어 답고, 감히 3대 헤비메탈 그룹이라는 Deep Purple을 위협할 수 있는 레인보우 최고의 명곡! 주변에 아무도 없다면 볼륨을 최..

2017.06.07 13:25

Beatles의 '어제'

세계인이 가장 좋아하는 팝송, 비틀즈의 "어제"...명곡은 역시 부르기가 쉽지 않다는... ㅠㅠ@back2anal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