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7.11.08 14:25

반갑다, 농구장!!!

고등학교 3학년 여름방학 때였나? 자율학습을 하러 학교에 갔는데, 내 자리에 한 장의 메모가 붙어 있었다. "오늘 몰몬교 선교사들이랑 농구 시합 잡혔음. 버스 정류장으로 빨리 오기 바람."이건 자율학습 땡땡이 치고 농구하러 오라는?난 잠시 갈등을 했다. 공부를 해야 하는데... 난 지금 고3인데... 그런데 몰몬교 선교사라면... 이건 한국 농구의 자존심을 건 국제경기? 난 할 수 없이 선생님의 감시를 피해 버스정류장으로 향했다. ..

2017.11.08 14:12

근대 교육의 몰락...

이미 많은 것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여전히 굶주려 있는,마치 종교처럼 무조건적인 숭배를 강요하는,그리고 제국처럼 견고한,교육, 교육, 교육... 하지만...중세가 근대라는 거대한 파도에 쓸려갔듯,종교는 곧 위대한 인류의 역사이듯, 고대 페르시아의 영광이, 아시아를 휘감은 몽고의 오만이, 세계로 향하는 길을 개척했던 로마가 스러져 갔듯,극단이 빚은 역설은 작은 씨앗이 되어 새로운 교육의 역사를 쓸 것이다!작은 어항 속..

2017.11.08 14:11

클로버문고의 향수

2011년 6월 2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퍼옴 다음에 "클로버문고의 향수"라는 까페가 있다. (지금 가 보니 네이버로 카페를 옮겼다. ㅠㅠ)나처럼 육체적 나이와 정신적 나이의 괴리가 큰 사람들이 모인 곳인데, 2009년 까페를 통해 수집한 자료를 집대성해 까페와 ᄀ..

2017.11.08 10:11

한샘... 사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논쟁적 주제...

일베와 메갈이라는 막장급 커뮤니티가 등장하게 된 사회적 배경, 남녀 간 상호 혐오의 대표적인 단어가 된 김치녀와 한남충... 어떠한 분야든 사회문제는 현실과 기대의 간극으로 인해 발생한다. 경제 문제는 소득이라는 현실과 소비라는 기대의 간극으로 인해, 교육 문제는 ‘선발’이라는 현실이, 교육을 통한 ‘성장’이라는 기대와 무관하게 작동하기 때문에 발생한 사회문제이다.한국사회의 성평등 문제는 문화적으로 ‘전근대’적인 유교가 지배하던 한국사회에 ..

2017.11.07 00:45

‘정’과 ‘반’이 ‘합’에 이르지 못하는 시대...

조금은 민감한 얘기를 해 보고자 한다...모름지기 ‘좋은’ 정책이란...각각 독립적으로 돌고 있는 관성의 톱니바퀴가 서로 맞물려 돌아갈 수 있도록 조정하는 것이 아닐까?만약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를 무수히 많은 톱니바퀴들의 집합에 비유한다면... 그 중에는 동력을 전달하는 톱니바퀴도 있을 것이고, 주위의 톱니바퀴가 돌 때 무작정 따라 도는 톱니바퀴도 있을 것이다. 어떤 톱니바퀴는 윤활유가 없어 빡빡하게 돌 수도 있고, 큰 톱니바퀴가 한 바퀴를 돌 때..

2017.11.05 20:45

[자작곡] 요즘 애들 '너무' 이뻐

오래 전... 아마 30대 중, 후반에 작곡했던 노래 같다. 제목은 "요즘 애들 '너무' 이뻐"30대 후반 아저씨의 눈으로 바라보는 요즘 것들은 정말 부러울만큼 예쁘고, 멋지다. 지금은 더 그렇고... 그 부러움을 솔직하게 노래로 표현했다. 하지만, 시절이 하수상하여 자칫 가사 때문에 여혐 논란에 휩싸일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있다. 그렇다고 가사를 바꿀 생각은 추호도 없다. 나를 검열할 수 있는 건 오로지 나 자신이므로... 구질구질하게 부..

2017.11.05 20:38

[자작곡] 홍추(紅秋)가 청춘(靑春)에게...

내 나이 오십… 반백의 세월을 기념(?)하기 위해 노래말을 짓고, 가락을 붙였다.홍추(紅秋)는 내가 지어낸 말이다. 지식의 일천함으로 인해 청춘과 노년 사이를 표현할 적당한 단어를 찾지 못하다가 불현듯 홍추라는 단어가 떠올라 사전을 뒤지고, 구글링을 해 보았지만 아직 이  단어를 내가 생각하는 의미로 쓰는 사람을 만나지 못하였다. 반백을 살아온 나이 50은 '푸른 봄'인 청춘(靑春)의 시기를 지나 마지막 붉은 빛으로 자신을 뽐내는 ..

2017.11.05 20:04

세상의 크기

인간이란 어항 속 물고기이며 어항 속 세상만을 정밀하게 기록하고 나서는 이것만이 세계의 전부고 진리인줄 안다. -고바야시 히데오고바야시 히데오의 말을 인용하면 삶의 목표는 두 가지로 볼 수 있다.하나는 자신이 인식하고 있는 제한된 세상(어항?)의 밀도를 높이는 것, 다른 하나는 밀도는 다소 떨어지더라도 세상의 크기를 키우기 위해 노력하는 것...당신은, 나는, 우리는 어떠한 삶을 살고 있는가!설마 당신이, 내가, 우리가 인식하고 있는 세상의 크기가 ..

2017.11.05 19:40

ditto...

나는... 어공(어쩌다 공무원)에서 완공(완전한 공무원)이 되어 가는 걸까?나름 민의 가치를 행정을 통해 실현하기 위해 어공이 되었는데,(의도치 않은 결과…) 절대악으로 대상화시켰던 관이 절대악이 아니라는 걸 이해하게 되었고, 절대선이라고 생각했던 민이 절대선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민이나 관이나 그 정체성의 한계는... 불행했던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과잉과 결핍이 낳은 결과다. 민과 관이 접점이 없던 시절… 관을 감시의 대상으로 설정해 끊임없이 통제..

티스토리 툴바